반려동물인구 1,000만명 시대

2018년 농림축산식품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511만 가구가 약 630만 마리에 이르는 반려동물과 더불어 사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. 이들이 2017년 펫케어에 사용한 금액은 1조 8천억원으로 꾸준히 성장 중입니다. 펫케어 제품, 이를테면 사료나 간식, 반려동물 용품 시장은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성장했습니다. 펫에 대한 인식도 달라져서 이제 동물을 키우는 사람이건 아니건 동물을 대하는 에티켓과 동물에게 먹여도 되는 음식에 대한 정보가 상식이 되고 있습니다. 개체마다 사정이 다르겠지만 대체적으로 한 번 입맛이 들리면 쉽게 다른 사료를 선택하지 않는 동물들의 습성상, 그리고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건강한 펫푸드는 정말 중요한 이슈 중 하나일 것입니다. 그러나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반려동물 사료의 70% 이상이 수입산이라고 합니다. 광고비나 물류비, 세금, 유통에 드는 비용을 생각하면 펫푸드가 비싸지는 이유를 알것도 같습니다.

‘본질’만 남기고 모두 빼다

이럴 때에 정말 나와 반려동물을 위해 본질만을 남기고 모두 뺀 사료가 나온다면 얼마나 좋을까요? NS홈쇼핑의 D2C 유통 전문 자회사 (주)글라이드의 펫푸드 전문 브랜드 펫후(Pet HooH)는 이런 생각에서 출발한 브랜드입니다. 펫푸드의 가장 기본을 사람도 반려동물도 같이 먹을 수 있는 수준인 “100% 휴먼 그레이드(Human Grade)”로 놓고 No 인공 첨가제와 Non GMO, No Corn & Soy로 제품에서 펫에게 안 좋은 것을 전부 제거한 제품을 개발했습니다. 또한 거기에 반려동물들에게 필요한 미네랄과 비타민, 오가닉 원료를 사용한다고 합니다. 어떻게 이런 고품질의 펫푸드를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을까요? 바로 생산자와 반려인을 직접 연결해 외국에서 수입된 사료와 비교할 수 없을만큼 더 신선한 사료를 생산공장에서 집으로 바로 받아 볼 수 있도록 한 것이지요. 또한 제품 가격에 더해지는 광고비와 과장된 포장비도 과감하게 제거하고 더해 제품 가격에 플러스되는 무료 샘플도 같이 제거했다고 합니다.

출처 : PetHooH 홈페이지

우리만의 언어와 구조로 표현한 본질

​브랜드 개발팀이 발상 과정에서 그리고 크리에이티브 과정에서 가장 신경을 기울였던 부분은 우리의 펫푸드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사업구조를 고객에게 쉽고 직관적으로 전달해야 한다는 점이었습니다. 뺄 걸 빼고 더할 걸 더해서 고객에게 더 유리한 것을 제공한다는 개념에서 출발하여 Factory to Farm의 개념을 어떻게 언어로 표현할 것인가를 고민하였고 결과적으로 “HooH”이라는 펫의 생김새와 비즈니스 구조가 동시에 연상되는 네이밍을 발상할 수 있었습니다. 거기에 고객들의 혼란과 인식과정에서의 시간낭비를 절약하기 위해 카테고리 대표성을 상징하는 Pet을 직관적으로 더했습니다. 기존 다른 브랜드와 다른 비즈니스 모델의 전달과 펫푸드다운 언어 사이에서 고민이 많았던 것도 사실이지만 그만큼 더 많은 펫팸족들에게 기존 시장의 거품을 제거한 펫푸드 브랜드로 공감과 사랑을 받게 되길 바랍니다.

출처 : PetHooH 홈페이지

​ Project: 하림펫푸드 브랜드 개발
Year: 2018
Client: 하림 펫푸드 (Plansahead)

Project Scope:
Context Planning_Market Diagnosis
Verbal Creation_Pet Food Name Creation, Story Creation